Kr
2013.01.16 04:20

** 소풍 (Feat) [兜風]

Comment 0Views 8978Votes 0
?

Shortcut

Prev Article

Next Article

+ - Up Down Comment Print
?

Shortcut

Prev Article

Next Article

+ - Up Down Comment Print
CREDIT
中文翻譯
ENGLISH
ROMA
   
   

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   


  

  03:46      
album    

Alternative content





자꾸만 거울을 보게 돼

낯설은 내 모습 때문에
아무도 없는 밤인데

또 따뜻한 기분이 드네


요즘 많이 웃는 것
같단 말 들어
습관들이 바뀌어버렸지 말투도
궁금한 게 많아졌어

넌 지금 뭐할까
밤이 늦었는데

전활 할까 말까
자꾸만 소심해져

난 화끈한 성격인데
나답지 못한 날 싫어할까봐
걱정이네
이 감정은 따뜻한 커피

식지 않았으면
매일이 즐거운 내 맘과

너도 같았으면


먹구름 사이로 비가 내려와
밤새도록 내려도 멈추지 않아
그토록 설레어 잠 못 들던
소풍같던 날들아 안녕


나는 소풍가는 날 꼬맹이처럼
두근거리지 네 생각으로도
너는 대답해줘 내 말에 휘파람처럼
사랑한단 말 그 말에 울렁거려


사랑이 내게 오던 날
밝은 해가 들던 날
너무 그리워


꽤 많은 사람들을 만나왔고
뜨거웠던 감정도 더러 느껴봤어
근데 이건 달라 지금까지
날 지나간
그녀들 기억 안나 난
첫사랑 진행중
다 해주고 싶어 너란 선물을
받았으니
평생을 갚아도 모자라 날
받아주니
나의 넓은 어깨

매일 밤에 빌려줄게
넌 그저 미소만 보여줄래 수줍게


미리 싸두었던 짐을 풀르고
행복했던 기억을 꺼내 놓으니
눈물이 내려와 더 담지도
버리지도 못한 채 안녕


나는 소풍 가는 날 꼬맹이처럼
두근거리지 네 생각으로도
너는 대답해줘 내 말에 휘파람처럼
사랑한단 말 그 말에 울렁거려


사랑이 내게 오던 날
밝은 해가 들던 날
너무 그리워


텅 빈 거리 혼자일 때
바람 끝이 시린 날들도
시간이 흐르고 사랑도 흘러서
내 맘도 담담해질까


나는 소풍가는 날 꼬맹이처럼
두근거리지 네 생각으로도
너는 대답해줘 내 말에 휘파람처럼
사랑한단 말 그 말에 울렁거려


사랑이 내게 오던 날
밝은 해가 들던 날
너무 그리워


이 비는 그치지 않아
아득해진 하늘에
비가 내려와

















僅供在線試聽 請購正版支持 Promotional use only! Please buy the CD to support.

Board Pagination ‹ Prev 1 2 3 4 5 6 Next ›
/ 6
Designed by hikaru100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Cancel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